복지TV부울경방송
뉴스사회
부산청년 10명 중 6명 "부산에 남고 싶은데…"
박기범 기자  |  뉴스1@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10  10:55: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지난해 2월 22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열린 '청년 희망 일자리 박람회'에 참석한 구직자들이 구직 활동을 하고 있다. 2018.2.22/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부산=뉴스1) 박기범 기자 = 부산 청년의 역외유출이 심각한 가운데 정작 청년 10명 중 6명은 부산에 남길 바라는 것으로 나타났다. 타 지역 이주를 생각하는 청년의 절반가량은 일자리 부족을 이유로 꼽았다.

(사)부산청년정책연구원 의뢰로 리얼미터가 지난 8월19~25일 부산에 사는 만 19세 이상~39세 이하 청년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신뢰수준 35%·표본오차 ±3.1%)한 결과, '부산을 떠날 의향이 있나'라는 질문에 62.6%가 '없다'고 답했다. 반면 '있다'는 응답은 37.4%로 부산에 남고 싶다는 청년이 2배 가까이 많았다.

부산을 떠나는 이유로는 '일자리 부족'(45.8%)이 가장 많았고, '이직 준비'(15.1%), '문화여가시설 부족'(13.2%), '자기계발 가능성'(10.9%), '주거비 부담'(7.0%) 순이었다.

부산에 남고 싶다는 바람은 희망 근무지에서 더 크게 드러났다. 근무하길 원하는 지역은 '부산'이 77.8%로 압도적이었고 '수도권'은 14.8%, '울산·경남권'은 4.4%로 나타났다.

부산에서 일하고 싶은 이유는 '지역문화?생활환경'(58.5%), '인간관계'(25%), '주거비·물가'(12.2%) 등이 꼽혔다.

수도권 취업을 희망하는 이유는 '도시?문화시설'(37.8%), '연봉'(20.5%), '발전 가능성'(15.6%), '직종 다양성'(15.3%) 등이었다.

희망 직장은 공공기관과 중소기업이 공무원과 대기업을 앞지른 점이 눈에 띈다. '공공기관'(26.9%), '중소기업'(25.4%), '공무원'(19.6%), '대기업'(16.0%) 순이었고, '창업·개업'(10.2%)도 10%를 넘었다.

희망 연봉은 3명 중 1명 이상인 35.5%가 '3000만원 이상~4000만원 미만'을 선택했다. '3000만원 미만'은 19.4%, '4,000만원 이상~5000만원 이하' 18.1%, '6000만원 이상' 14.1%, '5000만원 이상~6000만원 이하' 12.9% 등으로 조사됐다.

부산 청년들이 가장 시급하다고 생각하는 청년정책으로는 주거가 꼽혔다. 시급한 부산시 청년정책은 '행복주택'(27.2%), '학자금 대출이자 지원'(16.7%), '청년정책네트워크'(12%), '머물자리론(대출 지원)'(11.4%), '창업 지원'(10.5%) 순으로 나타났다.

행복주택은 모든 연령대, 성별, 지역 등에서 가장 시급한 청년정책으로 꼽혔다. 시행 중인 효과적인 부산시 청년정책에도 '행복주택'(24.4%), '학자금 대출이자 지원' (19.4%) 순으로 나타나 대상과 지원이 확대돼야 함을 보여줬다.

부산 청년들의 주거 유형은 58.4%가 '자가'라고 답했고 '전세'(21.1%), '월세'(17.9%), '사택, 기숙사, 무상'(1.9%) 순으로 나타났다.

주거비 부담은 '부모님 지출'이 57%로 가장 많았고 '본인 지출'은 32.7%, '동거인과 함께 지출'은 9.7%로 조사됐다.

주택자금 대출 이자, 관리비 등을 포함한 부산 청년들의 월 주거비 부담액은 '20만원 미만'(28.2%), '20만원 이상~40만원 미만'(28%), '60만원 이상'(23.1%), '40만원~60만원 미만'(20.7%) 순으로 집계됐다.

부산 청년들은 부산시민들의 정치성향을 두고 '보수성향이 많다'(42.1%)라고 답했다. 반면 자신들의 정치성향에 대해서는 '진보적이다'(35.5%)란 대답이 가장 많았다.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 정책이 부산 청년 일자리 창출에 장기적으로 미칠 영향에 대해 3명 중 1명은 '도움이 된다'고 답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심각해지는 부산의 고령화 문제 사례
2
부산인제대·복지TV 부울경방송, 2019 의과학 멘토링 캠프 개최
3
헤르페스 바이러스로 생후 8일만에 아기 숨져
4
한국그림책연구협회 ‘제5회 꿈사랑동화구연대회’ 성료
5
책임보다 권한주는 사회복지 리더가 되자
6
부산선수단, 전국기능경기대회 종합6위 달성
7
재능나눔을 통한 소외된 이웃, 1:1번家 맞춤형 집수리 사업
8
양산 하늘공원에서 기도의 소리가 울려퍼지다
9
부산 영도 혜인선박 이웃돕기 성품 기탁
10
한국자유총연맹 청학2동분회, 홀로어르신 오리불고기 Day 개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부산광역시 동구 중앙대로288 성지빌딩 5층  |  대표전화 : 051-466-7777  |  팩스 : 051)466-5533
등록번호 : 부산광역시 아00191  |   등록일 : 2014.04.24  |   발행인 : 김명수  |  편집인 : 김명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수
Copyright 201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mstv000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