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TV부울경방송
청소년기자수첩
'포니'를 아십니까?...45년만에 전기차로 부활
이세민 청소년 기자  |  lovingsw@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11  04:40: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현대자동차가 제68회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포니 디자인을 기반으로 하는 EV 콘셉트카 45를 최초 공개했다.EV 콘셉트카 45에는 현대차의 새로운 고객 경험 전략 '스타일 셋 프리'가 담기기도 했다.스타일 셋 프리란 고객마다 차량의 인테리어 부품과 하드웨어 기기, 상품 콘텐츠 등을 자유롭게 구성할 수 있는 맞춤형 고객 경험 전략이다.
이는 각각 분리형 시트로 각자에게 집중할 수 있는 1~2인에 최적화된 '나(ME)'의 공간, 확장형 시트로 가족이나 친구들과 소통할 수 있는 '우리(US)'의 공간, 측면 시트 배열로 여러 사람과 장소를 공유하는 '나와우리를 넘어선(BEYOND)' 공간을 차 안에 구현한 시스템이다.
현대차는 이미 올해 1월 CES 2019에서 2020년에 선보일 전동화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에 기반한 신형 전기차 출시를 예고한 바 있다.45는 현대차의 시작을 알린 포니 쿠페 콘셉트가 1974년 토리노 모터쇼에서 공개된 지 45년이 됐다는 의미를 담았다.45에는 1970년대 항공기 디자인에서 영감을 받은 모노코크 방식의 바디가 공기 역학과 경량화를 구현했다.
또 후면부 C 필러에 내장된 날개 형상의 4개의 스포일러로 과거 포니 쿠페 콘셉트 C 필러의 공기구멍 4개의 형상을 유지했다.
내장 디자인은 '삶의 공간'으로써 차량 내부를 구성할 수 있도록 되어있는 점이 특징이다.
특히 스케이트보드라고 불리는 평평한 바닥 공간에 더해 카페트를 사용해 소음을 최소화했다.
이상엽 현대자동차 디자인센터장은 "EV 콘셉트카 45의 내장은 차량 내부가 거실 내 가구의 일부로 보이도록 디자인됐다"고 설명했다.
또 현대차는 이번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를 통해 벨로스터 N 기반의 일렉트릭 레이싱카 벨로스터 N ETCR과 신형 i10을 공개했다.
이 밖에도 친환경 모빌리티 존을 통해 수소전기차 넥쏘, 아이오닉 일렉트릭 등을 전시한다

< 저작권자 © 복지TV부산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세민 청소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평생 병을 달고 다닌 현종…그의 막힌 코를 뚫은 가장 좋은 약재는?
2
정부의 장애등급제 폐지는 ‘예산 맞춤형’
3
한국 도자기와 일본 도자기
4
중국 배우 린이, 서울 패션 워크 참석
5
공예예술과 함께 만나보는 바다이야기
6
보훈의 달 기념, 사상구민과 함께 하는 음악 페스티벌!
7
북구 구포1동 참새미 활동단 안심마을 만들기
8
‘제12회 세계자폐인의날 전야제’ 개최
9
전포종합사회복지관, 2019년 어버이날 행사'함께하는 효(孝) 잔치'개최
10
주차장 출구 하나뿐인 ‘드림씨어터’ 사고 우려된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부산광역시 동구 중앙대로288 성지빌딩 5층  |  대표전화 : 051-466-7777  |  팩스 : 051)466-5533
등록번호 : 부산광역시 아00191  |   등록일 : 2014.04.24  |   발행인 : 김명수  |  편집인 : 김명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수
Copyright 201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mstv000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