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TV부울경방송
청소년기자수첩
이어폰 전쟁…애플 아성에 도전
이세민 청소년기자  |  lovingsw@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07  08:38:3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무선 이어폰 시장은 애플 에어팟의 성공을 계기로 만들어진 시장이다. 에어팟은 사용하기 편하고 음질도 좋고 휴대성도 우수해서 다소 비싼 159달러에도 매우 잘 팔리고 있다.
무선 이어폰 시장은 1위 업체인 애플의 인지도가 높아 후발주자가 따라잡기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가 미국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무선 이어폰의 조사 결과 보고서에서 애플이 브랜드 선호도 57%로 1위를 기록했다.
2위는 보스 39%, 삼성 33%, 소니 31%, 비츠가 26%였다. 미국 소비자들은 가격보다 고음질의 음향 재현 능력을 더 중시하고 있다.이에 아마존은 130달러 에코버즈를 노이즈캔슬링(외부잡음방지) 기술로 유명한 오디오 기기 전문업체 보스와 손잡고 출시했다. 에코버즈는 에어팟도 아직 제대로 구현되지 않는 노이즈캔슬링을 채용하고 애플 시리의 대항마로 가상비서의 확장성이 우수한 것으로 평가되는 알렉사를 탑재하고 있다.
이에 비해 MS의 서피스 버즈는 오피스365 프로그램과 연동해 음성으로 작업을 지시하거나 일부 언어를 실시간으로 번역해 회사업무의 작업속도를 높이고 효율화 화 예정이다.
구글의 픽셀 버즈 최신모델은 번역기능을 더욱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을 변경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구글 어시스턴트는 시중에 유통되는 AI 비서 가운데 입력내용을 가장 정확히 이해하고 실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무어인사이츠앤스트레티지 최고경영자(CEO) 패트릭 무어헤드는 "무선 이어폰 시장은 기기 성능의 상향 평준화로 결국 가상비서의 우열에 의해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마존은 모바일폰 사업의 실패로 이 시장에서 고전해왔으나 무선 이어폰이 이 역할을 일부 대신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해 이 제품에 공을 들이고 있다. 폭넓은 알렉사의 생태계도 아마존의 경쟁력을 높여준다.무선 이어폰은 현대인의 필수품으로 일상생활 속에서 다방면으로 쓰이고 있다. 가상비서가 사용자의 음성명령을 정확히 이해하고 실행하는지 여부가 중요한 이유이기도 하다.최근 투자사 루프벤처스가 작성한 기상비서의 아이큐(IQ) 테스트의 보고서에 따르면 구글 어시스턴트는 800개 질문항목에 93% 정확한 답변을 해 1위를 차지했다. 애플 시리와 아마존 알렉사는 각각 83%와 80%를 기록했다.
MS 코타나는 63% 정확성을 보였다. 소비자들은 이 가상비서 기능 탑재후 무선 이어폰을 추가로 구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단말기의 이어폰잭 삽입구를 제거하고 있어 무선 이어폰의 구매수요가 증가할 수밖에 없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이를 근거로 2019년 무선 이어폰 공급량을 최대 1억2천만대로 예상했다.

< 저작권자 © 복지TV부산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세민 청소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심각해지는 부산의 고령화 문제 사례
2
헤르페스 바이러스로 생후 8일만에 아기 숨져
3
부산인제대·복지TV 부울경방송, 2019 의과학 멘토링 캠프 개최
4
2018년 부산외국어고등학교 입학 설명회
5
평생 병을 달고 다닌 현종…그의 막힌 코를 뚫은 가장 좋은 약재는?
6
정부의 장애등급제 폐지는 ‘예산 맞춤형’
7
한국 도자기와 일본 도자기
8
한국그림책연구협회 ‘제5회 꿈사랑동화구연대회’ 성료
9
책임보다 권한주는 사회복지 리더가 되자
10
부산선수단, 전국기능경기대회 종합6위 달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부산광역시 동구 중앙대로288 성지빌딩 5층  |  대표전화 : 051-466-7777  |  팩스 : 051)466-5533
등록번호 : 부산광역시 아00191  |   등록일 : 2014.04.24  |   발행인 : 김명수  |  편집인 : 김명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수
Copyright 201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mstv000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