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TV부울경방송
청소년지역소식
횡단보도에 ‘스마트 그늘막’에 대해 들어본 적이 있습니까?
도경윤 청소년 기자  |  shdo0815@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08  23:11: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횡단보도에 ‘스마트 그늘막’에 대해 들어본 적이 있습니까?

부산시 연제구 거제동 횡단보도 앞에는 자동으로 열고 닫히는 인공지능형 ‘스마트 그늘막’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횡단보도를 건널 때 그늘막이 닫혀 있는 경우도 있고 펼쳐져 있는 경우도 있었지만 “왜 그럴까?” 생각해 보지는 않았던 것 같습니다.

이번 주 주말 길을 건너기 위해 횡단보도에 서 있다가 햇빛이 너무 강해 그늘막 아래로 들어가게 되었고 “기온이 15도 이상, 풍속이 초속 7m이하이면 자동으로 펼쳐집니다.”라는 문구를 보고 신기해 조사하게 되었습니다.

 

‘스마트 그늘막’은 서울 동작구청의 한 공무원이 횡단보도에서 주민들이 땡볕 아래서 땀을 뻘뻘 흘리면서 기다리는 모습을 보고 ‘땡볕을 가릴 방법이 없을까’라는 고민으로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그 결과 동주민센터에 비치된 행사용 텐트가 떠올랐고 창고에 있는 텐트를 활용해 그늘막을 만들었다고 합니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그늘막은 점점 발전하여 그늘을 잘 가릴 수 있는 파라솔 형태, 물안개를 내뿜는 쿨링포그 시스템의 그늘막, 폭이 좁은 곳에서도 활용할 수 있는 미니 그늘막 등 다양한 형태로 등장하게 되었습니다.

‘스마트 그늘막’은 온도와 바람의 세기를 분석하는 감지 센서를 통해 자동으로 개폐되는 차양막 시스템을 도입한 것이 특징이고, 안전과 편리함을 동시에 고려한 아이템인 것 같습니다. 특히 ‘스마트 그늘막’은 상단부에 태양광 패널을 배치하고 내부에 배터리를 탑재해 어두운 밤에도 구동될 수 있도록 개발된 친환경적인 시설이었습니다. 태양광 기술과 인공지능이 접목된 ‘스마트 그늘막’은 크기가 6m, 높이가 3m로 기존 접이식 그늘막보다 더 많은 사람이 이용할 수도 있고 자동으로 열고 닫히는 인공지능형이라 매우 유용하게 사용되고 있습니다.

 

무심코 지나쳤던 횡단보도 앞에서 태양광 기술과 인공지능이 접목된 ‘스마트 그늘막’을 보면서 우리사회 곳곳에서 인공지능이라는 최첨단기술이 사용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사람들의 생활이 더 편리하고 행복한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 저작권자 © 복지TV부산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경윤 청소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심각해지는 부산의 고령화 문제 사례
2
헤르페스 바이러스로 생후 8일만에 아기 숨져
3
부산인제대·복지TV 부울경방송, 2019 의과학 멘토링 캠프 개최
4
2018년 부산외국어고등학교 입학 설명회
5
평생 병을 달고 다닌 현종…그의 막힌 코를 뚫은 가장 좋은 약재는?
6
정부의 장애등급제 폐지는 ‘예산 맞춤형’
7
한국 도자기와 일본 도자기
8
한국그림책연구협회 ‘제5회 꿈사랑동화구연대회’ 성료
9
책임보다 권한주는 사회복지 리더가 되자
10
부산선수단, 전국기능경기대회 종합6위 달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부산광역시 동구 중앙대로288 성지빌딩 5층  |  대표전화 : 051-466-7777  |  팩스 : 051)466-5533
등록번호 : 부산광역시 아00191  |   등록일 : 2014.04.24  |   발행인 : 김명수  |  편집인 : 김명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수
Copyright 201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mstv000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