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TV부울경방송
청소년기자수첩
먹다 남은 약 잘 버리기
이준영 청소년 기자  |  mus75@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15  01:31: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우리는 일상생활에서 수없이 많은 약을 접한다. 기본적인 의약품은 상비약으로 구비해 놓고 있는 사람도 많고 아파서 처방받은 약들은 다 먹지 못하고 집안 곳곳에서 발견되는 경우도 많다. 이런 약들은 어느새 유통기한이 지나버려 언제 처방 받았는지, 언제 구입한 것인지 기억이 안 나는 경우도 많은데 그럼 이런 약들은 어떻게 버려야 할까? 

설문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55.2%가 쓰레기통, 변기 등을 통해 버린다고 답했다. 하지만 이는 수질과 토양의 오염을 가져올 뿐 아니라 생태계를 교란시키기까지 한다. 기형을 지닌 물고기가 생기거나 좋은 박테리아는 죽고 항생제 내성을 갖게 된 박테리아가 발견되기도 한다. 폐의약품 폐기의 가장 올바른 방법은 약국과 보건소 수거함을 통해 폐기하는 것이다. 되도록 포장을 벗긴 알약을 가져다 버리는 것이 좋고 캡슐약은 캡슐을 열어 가루약만 따로 모아 버리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런 처리방법을 얼마나 많은 시민들이 알고 있으며 실천하고 있을까? 모르는 사람이 대부분일것이다. 하지만 이것을 일반시민들의 탓으로만 돌릴수는 없다. 폐의약품 폐기처리가 지자체마다 제각각 다르다는 것이 시민들에게 호란을 불러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약국마다 폐의약품을 수거하는 것이 의무사항이 아니라서 가져가더라도 받지 않는 곳이 많다. 폐의약품은 토양, 하천을 오염시킬 수 있어 원론적으로 소각하는 것이 원칙이다. 전문가들은 아파트 단지 내 재활용품을 버리는 공간에 폐의약품 수거함을 제작하는 방법을 제안하기도 했다. 지방자치단체에서도 의약품의 제대로 된 폐기가 이루어지도록 홍보 및 장려  캠페인이  이루어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 저작권자 © 복지TV부산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준영 청소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