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TV부울경방송
청소년사회복지
나에 대해-심리학 소인수 수업-
박채원 청소년 기자  |  gmlsrhadl9765@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02  23:47:1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1. 나의 성격적 특성강점단점보완할 점 등)

나는 차분하고 조용한 내성적 성격을 가지고 있다하지만 내성적인 성격을 가지고 있다고 해서 극도로 소심하고 남 앞에 잘 나서지 못하는 성격은 아니다친구들하고 수다떠는 것도 좋아하고간부의 역할을 하는 것을 좋아하며 누군가에게 내가 힘이 되었을 때 뿌듯해하고 보람을 느낀다또한나는 생각이 많고 신중한 성격을 가지고 있다어떤 일이든 누구든 쉽게 생각하지 않고 깊게 생각하고 신중하게 행동한다이런 성격 덕분에 다른 사람들을 이해하고 공감하는데 더 뛰어난 능력을 보인다그래서 위의 성격이 나의 장점인 성격이라고 생각한다그러나 단점이라고 생각하기도 한다예를 들어 누군가의 부탁을 들어주지 못할 것 같아서 거절하고 나서 상대방의 기분이 안좋아보이면 내 상황이 안되어서 거절하고도 내가 스스로 괴로워한다이런 사소한일에도 깊게 생각하고 고민해서 혼자 상처를 받고 혼자 우울해진다그래서 내 일도 제대로 못 끝냈지만 그냥 다 받아주었었는데 그러다 보니 나는 다른사람들에게 점점 모든 일이 다 가능한 당연한 존재가 되어가고 있었다그래서 좀 더 단호해지고 나는 내 스스로 챙길 줄 알아야한다고 생각하게 되었다다른 사람에게 얕보이거나 만만해 보이기 싫어서 이렇게 생각하고 행동하다 보니 나도 모르게 방어적 성격을 가지게 되었다그런데 나를 방어하기 위해 내세운 가시가 다른 사람에겐 상처가 되기도 한 것 같다그래서 아직도 내가 잘하고 있는 것이 맞는지 무엇이 옳고 그른지 모르겠다나에 대한 고민은 끊이지 않고 계속되는 것 같다.

  

2. 나의 성격적 특성을 형성하는데 영향을 미친 요인은

나는 나의 성격적 특성을 형성하는데 영향을 미친 요인은 두가지로 나눌 수 있다고 생각한다첫 번째는 부모님이다내가 태어나기 전엄마 뱃속에 있을 때부터 엄마아빠의 영향을 받아왔었고부모님의 교육 방식과 부모님의 성격이 나에게 많은 영향을 미쳐왔다고 생각한다태어나서부터 성인이 될 때까지 혹은 성인이 되고나서도 함께 지내오는 것이 가족이다그렇기 때문에 나는 성격적 특성을 형성하는데 부모님의 영향이 크다고 본다두 번째는 친구라고 생각한다사람은 어울려 살아가야하는 존재이고 어렸을 때부터 우린 많은 사람과 접한다그 중에서도 친구와 많이 접하게 된다특히 청소년기에 제일 중요한 사람이 친구이다여학생의 경우에는 밥을 먹거나 같이 다니는 무리가 따로 있고 무리에 속하는 소속감이 아주 중요하다이와 같은 예처럼 청소년에게는 교우 관계가 아주 중요하다같이 붙어 있는 시간이 많기 때문에 친구끼리 성격적 특성이 닮는다고 생각한다내가 잘살아오고 있는지 확인해보려면 내 주위 친구들을 보면 내가 잘살아오고 있는지 아닌지 알 수 있다는 말이 있듯이 친구는 어른에게도 아이에게도 많은 영향을 미친다그래서 두 번째로 나의 성격적 특성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친구라고 생각한다.

  

 3. 성격이 변화하는 것이 가능할까가능하다고 생각한다면 어떻게 변화시킬 수 있을까가능하지 않으면 그 이유는?

성격이 변화하는 것은 가능하다나는 어렸을 때부터 내성적인 성격을 가지고 있었고목소리가 큰편도 아니었고 그렇다고 자존감이나 자신감이 높은편도 아니었다.그래서 나는 리더간부의 자리와는 어울리지 않는 사람이라고 생각해왔었다고등학교 1학년때까지 그렇게 생각해왔었는데 2학년으로 올라오고 나서부터 생각과 가치관이 많이 달라졌다나에게 리더나 간부의 자리가 어울리지 않는 것이 아니라 용기가 없어서 도전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을 때부터 나는 내가 하고 싶은 것은 다 도전해보았다그래온 결과 1학년때보다 2학년땐 더 적극적이고 좀 더 활발한 성격을 가지게 되었다다른 사례로는 중학교 1학년때부터 가장 친하게 지내온 친구의 이야기이다내 친구도 중학교때는 나처럼 내성적인 성격을 가지고 있었다그러나 고등학교 1학년에 올라오면서 새로운 친구를 사귀었다새로 사귄 친구가 좀 많이 활발하고 털털한 성격을 가지고 있었는데 친구를 새로 사귀면서 내 친구도 전보다 더 활발하고 털털한 외향적 성격을 가지게 되었다나와 내 친구의 사례로 보아 나는 성격적 특성은 변할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법정스님의 좋은글 ○ 나는 그냥 나 자신이면 됩니다

(사진 출처: 포스트 "불교명상")

  

< 저작권자 © 복지TV부산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박채원 청소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부산인제대·복지TV 부울경방송, 2019 의과학 멘토링 캠프 개최
2
평생 병을 달고 다닌 현종…그의 막힌 코를 뚫은 가장 좋은 약재는?
3
정부의 장애등급제 폐지는 ‘예산 맞춤형’
4
요즘 대세 인강, 청소년들이 뽑은 각 과목별 일타강사는?
5
한국 도자기와 일본 도자기
6
책임보다 권한주는 사회복지 리더가 되자
7
사회복지계, 전국적 단일임금체계 통한 처우개선 요구해야
8
부산사직복지관, 저소득 26가정 등유 지원
9
공예예술과 함께 만나보는 바다이야기
10
보훈의 달 기념, 사상구민과 함께 하는 음악 페스티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부산광역시 동구 중앙대로288 성지빌딩 5층  |  대표전화 : 051-466-7777  |  팩스 : 051)466-5533
등록번호 : 부산광역시 아00191  |   등록일 : 2014.04.24  |   발행인 : 김명수  |  편집인 : 김명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수
Copyright 201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mstv000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