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TV부울경방송
뉴스대중문화·스포츠
'미스터트롯의 맛' 임영웅, 조영수 곡 받았다…영탁 사인회까지 '리얼 일상'(종합)
이지현 기자  |  kmstv0013@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27  09:36:5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TV조선 '미스터트롯의 맛'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미스터트롯의 맛' 진선미의 리얼한 일상이 공개됐다.

26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특집 프로그램 '미스터트롯의 맛'에서는 진 임영웅이 작곡가 조영수에게 신곡을 받는가 하면, 영탁이 가족 팬사인회를 열어 눈길을 끌었다.

임영웅은 진의 특전인 조영수 작곡가의 곡을 받았다. 조영수는 임영웅을 위해 '이제 나만 믿어요'라는 팝 트로트 장르의 곡을 썼다. 임영웅은 신곡을 부르며 또 한번 가창력을 뽐냈다. 조영수는 첫 소절부터 "벌써 좋다"며 극찬했다.

조영수는 또한 "이야기하듯이 가사 하나 하나를 잘 부른다. 가장 목소리가 빛날 수 있는 곡"이라며 임영웅을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작사에는 김이나가 참여했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신기한 게 곡을 금방 썼다. 모든 게 바로 돼서 '아 잘 되겠구나' 했다"고 말했다.

임영웅은 감격했다. 그는 가사가 적힌 종이를 들고 "여기 조영수, 김이나와 함께 제 이름이 있다는 게 너무 신기하다"며 눈을 떼지 못했다. 이어 "진짜 이런 특별한 순간들이 항상 남일이라고만 생각했는데"라며 "제가 생각한 가사가 적혀 있다. 열심히 연습해 보겠다"고 다짐했다.

 

TV조선 '미스터트롯의 맛' 캡처 © 뉴스1


선에 당선된 영탁은 가족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른 아침부터 나갈 준비를 마친 영탁은 사인회 현수막이 걸린 곳에 도착했다. 다름 아닌 가족 팬사인회였다.

영탁은 "삼촌도 그렇고 밀렸던 사인들 다 해줄 테니까 모여라"고 외쳤다. 이 말에 외삼촌과 사촌동생들, 외할머니, 이모 그리고 부모님까지 모두 모였다. 영탁은 "다들 한 줄로 서세요. 두 줄은 안 됩니다"고 해 웃음을 샀다.

이날 영탁 아버지는 아들이 경연 당시 '막걸리 한잔'을 잘 불렀다며 칭찬했다. 이에 영탁은 "근데 아빠 연습할 때 안 좋아하셨잖아. 우리 엄마 고생시킨다는 가사에 찔리셨는지"라고 말했다. 아버지는 바로 수긍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탁은 아버지와 함께 나훈아의 노래를 불러 훈훈함을 선사했다.

 

 

 

TV조선 '미스터트롯의 맛' 캡처 © 뉴스1


미 이찬원은 이사한지 2주 된 새집을 공개했다. 그는 능수능란한 요리 실력을 뽐내기도 했다. 동갑내기 '미스터트롯' 참가자 옥진욱, 황윤성이 '찬또 하우스'에 방문했다. 집들이 선물로는 가전제품 장난감이 등장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찬원은 이들에게 미 트로피를 보여줬다. 그러면서 "중간집계 1등에서 3등으로 떨어진"이라며 셀프 디스를 했다. 그 옆에는 홀로 사인을 연습한 흔적이 있어 웃음을 안겼다.

이찬원은 스타일 대변신에 성공했다. 평소 큰아버지 스타일로 지적을 받았던 그는 큰 결심을 내리고 옷가게, 미용실을 찾았다. 25년 인생 첫 염색까지 해 눈길을 모았다. 이후 노래방에서는 옥진욱, 황윤성과 '진또배기'를 열창하기도.

특히 이찬원은 10년 뒤 자신의 모습에 대해 "내가 꿈꾸는 35살 모습이 있다"며 "연예대상과 가요대상을 동시에 석권하는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그는 "난 만능 엔터테이너다. 연기도 도전하고 싶고"라더니 "정신이 나갔나 봐. 꿈이 너무 커. 10년이란 시간이 있으니까 막 내뱉는 거다"고 해 웃음을 줬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평생 병을 달고 다닌 현종…그의 막힌 코를 뚫은 가장 좋은 약재는?
2
정부의 장애등급제 폐지는 ‘예산 맞춤형’
3
한국 도자기와 일본 도자기
4
중국 배우 린이, 서울 패션 워크 참석
5
코 암 중에 하나, 비인두암의 증상과 치료
6
공예예술과 함께 만나보는 바다이야기
7
보훈의 달 기념, 사상구민과 함께 하는 음악 페스티벌!
8
전포종합사회복지관, 2019년 어버이날 행사'함께하는 효(孝) 잔치'개최
9
단백질에 대해 알아봅시다
10
주차장 출구 하나뿐인 ‘드림씨어터’ 사고 우려된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부산광역시 동구 중앙대로288 성지빌딩 5층  |  대표전화 : 051-466-7777  |  팩스 : 051)466-5533
등록번호 : 부산광역시 아00191  |   등록일 : 2014.04.24  |   발행인 : 김명수  |  편집인 : 김명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수
Copyright 201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mstv000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