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TV부울경방송
뉴스대중문화·스포츠
미켈슨 "우즈의 홈 코스에서 승리할 것"…맞대결 앞두고 자신감
나연준 기자  |  kmstv0013@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0  09:20:3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필 미켈슨. (JNA GOLF 제공) 2019.10.17/뉴스1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45·미국)와의 맞대결을 앞둔 필 미켈슨(50·미국)이 승리를 자신했다.

미켈슨은 20일(한국시간) 미국 골프위크와의 인터뷰에서 "우즈의 홈 코스에서 그를 꺾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미켈슨과 우즈는 오는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의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에서 격돌한다. 이곳은 우즈의 집과 가까워 평소 우즈가 자주 연습하는 코스로 알려졌다.

미켈슨은 "우즈는 홈에서 경기하기에 자신이 유리할 것이라 생각한다"면서도 "그가 유리한 코스이지만 이것이 변명거리가 될 수는 없다. 우즈에게 홈 코스에서 안 좋은 기억을 안겨줄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두 선수는 지난 2018년에도 맞대결을 펼친 경험이 있다. 당시에는 미켈슨이 연장 승부 끝에 승리했다.

이번 대회에는 미국프로풋볼리그(NFL)스타 페이튼 매닝과 톰 브래디가 함께한다. 미켈슨은 브래디와, 우즈는 매닝과 팀을 이룬다.

첫 9홀은 포볼(각자 공으로 경기 해 더 좋은 성적은 낸 선수 스코어 기록), 후반 9홀은 각자 티샷 후 더 좋은 위치의 공을 같은 팀 선수들이 번갈아 샷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매닝의 골프실력이 브래디보다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어 우즈-매닝 팀이 승리할 것이라는 전망이 더 많다.

미켈슨은 "브래디와 같이 여러번 골프를 쳤었다. 그가 놀라운 샷을 치는 것도 봤고 브래디는 퍼터와 쇼트 아이언이 뛰어나다. 후반 9홀에서 우리 팀에게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중국 배우 린이, 서울 패션 워크 참석
2
한국 도자기와 일본 도자기
3
정부의 장애등급제 폐지는 ‘예산 맞춤형’
4
장애인의 날 특집 방송, ‘함께 그리는 그림’·‘거북이 채널’
5
부산지구 내 12지역 합동... 무료급식 봉사 열어
6
코 암 중에 하나, 비인두암의 증상과 치료
7
민주적 의사 결정 원리
8
공예예술과 함께 만나보는 바다이야기
9
보훈의 달 기념, 사상구민과 함께 하는 음악 페스티벌!
10
주차장 출구 하나뿐인 ‘드림씨어터’ 사고 우려된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부산광역시 동구 중앙대로288 성지빌딩 5층  |  대표전화 : 051-466-7777  |  팩스 : 051)466-5533
등록번호 : 부산광역시 아00191  |   등록일 : 2014.04.24  |   발행인 : 김명수  |  편집인 : 김명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수
Copyright 201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mstv000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