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TV부울경방송
뉴스대중문화·스포츠
'동상이몽2' 김재우♥조유리 "목숨보다 소중한 걸 잃어" 눈물 예고
장아름 기자  |  kmstv0013@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28  09:38:5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SBS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새롭게 합류한 김재우 조유리 부부가 유쾌함과 달달함을 넘나드는 결혼생활을 최초로 공개해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또한 다음주 방송분에서 눈물이 예고돼 궁금증을 더했다.

28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후 11시10분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은 가구 시청률 5.7%(전국 2부 기준)를 기록했다. 주요 광고 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은 1.7%를 기록했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7.2.%까지 올랐다.

이날 방송에는 위트 넘치는 럽스타그램으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김재우 조유리 부부의 일상이 최초로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한 신혼집에 입주한 박성광 이솔이 부부, 반전 매력 부부 송창의 오지영의 새집 입성기가 그려졌고, 스튜디오에는 배우 서영희가 스페셜 MC로 함께했다.

합류 소식만으로 뜨거운 화제를 모았던 '카레 부부' 김재우 조유리 부부는 사전 인터뷰부터 달달함과 유쾌함을 넘나들며 보는 이들의 흐뭇한 미소를 자아냈다. 김재우는 아내 조유리에 대해 "굉장히 현명한 사람. 저한테는 스승이자 멘토, 최강의 빌런이자 가끔은 딸, 여자친구 굉장히 복합적인 존재"라고 표현했다.

반면 조유리는 "솔직하게 말해도 되냐"며 "우리 신랑은 초등학교 5학년. 알 거 다 아는데 말 안 듣는 5학년"이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나 이어 조유리는 "저의 베스트 프렌드이자 가장 사랑하는 사람. 되게 용감한 남자라서 정말 좋아한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김재우 조유리 부부의 일상이 최초로 공개됐다. 두 사람은 서로 얼굴 마사지를 해주고 함께 운동을 하며 하루를 시작했다. 김재우는 작년 아내의 건강검진 결과가 좋지 않았음을 이야기하며, 그 이후로 하루도 빠짐없이 조유리의 전문 헬스 트레이너로 나서는가 하면 아침 식단까지 신경 써주고 있음을 밝혔다.

운동 후 함께 아침식사를 준비하던 중, 두 사람은 조유리가 오랜만에 찾아 입은 핑크색 운동복을 보고 첫 만남을 떠올렸다. 2010년 남아공 월드컵 응원 현장에서 우연히 만났다는 두 사람. 김재우는 "겨울 날씨에 사람들은 패딩을 사 입고 난리가 났다. 그런데 아내가 핑크색 운동복을 딱 꺼내서 목에 감더라. 그 모습을 보고 첫눈에 사랑에 빠졌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아마 그때 아내가 지나가는 똥강아지를 목에 두르고 있었더라도 사랑에 빠졌을 것"이라며 달달한 '사랑꾼'의 면모를 드러냈다.

한편 방송 말미 예고에는 두 사람이 눈물을 쏟는 장면이 공개돼 궁금증을 안겼다. 조유리는 "'우리 좀 있으면 세 명이 되는구나' 했는데, 내 잘못이 아니면 누구 잘못인지 모르겠다"고 했고, 김재우는 "우리는 목숨보다 소중한 걸 잃었던 사람"이라며 공개하지 않았던 아픔을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신혼집 입주 지연으로 시가와 처가살이를 해왔던 박성광 이솔이 부부는 드디어 꿈에 그리던 신혼집에 입주했다. 두 사람은 하나하나 직접 꾸민 신혼집에 설렘과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나 설렘도 잠시, 박성광은 커튼을 달기 위해 의자를 딛고 올라섰지만 천장에 손이 닿지 않아 당황했다. 이에 박성광은 누군가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30초 만에 누군가가 박성광의 집을 찾았다. 이는 박성광의 12년 지기 동갑내기 절친이자 바로 앞집에 살고 있는 KCM이었다.

KCM은 쉽게 커튼을 달았고, 박성광과 이솔이는 그를 위해 치킨을 주문해 함께 나눠먹었다. 그러던 중, 두 사람은 KCM에게 노래를 요청, KCM은 치킨을 들고 노래를 불렀다. 노래가 끝나자 박성광은 "축가 오디션에 합격하셨다"며 노래를 부탁한 이유를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주 새로운 운명부부로 합류, 극과 극의 '동상이몽'으로 큰 관심을 끌었던 송창의 오지영 부부는 아파트를 떠나 단독주택으로 이사를 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송창의는 "아이를 키우는데도 정서적으로 좋을 것 같아서 상의 끝에 단독주택으로 이사를 가게 됐다"며 이사를 결심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전원주택에 대한 로망이 있는 송창의와 달리 평소 아파트를 선호하던 오지영 사이에는 이날도 역시 '동상이몽'이 발발했다. 오지영은 수납공간이 부족한 것에 이어 시도 때도 없이 나타나는 벌레 등 이전 집과는 다른 상황에 걱정을 표한 것. 그러나 걱정 가득한 오지영과 달리 송창의는 눈치 없이 아내가 좋아하는 노래에 맞춰 춤을 추는 등 마냥 여유로운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중국 배우 린이, 서울 패션 워크 참석
2
부산지구 내 12지역 합동... 무료급식 봉사 열어
3
한국 도자기와 일본 도자기
4
장애인의 날 특집 방송, ‘함께 그리는 그림’·‘거북이 채널’
5
토끼 눈에 마스카라 3000번 '드레이즈 테스트', 대체 실험 방법은?
6
[알아보고 #2] 와이파이 2.4G, 5G 과연 무엇일까?
7
복지tv부울경방송, 대한민국복지문화대상 시상식 개최
8
충·효·예교육사 2급 자격시험 국립부경대학교 미래관 컨벤션홀에서 개최
9
다모증과 치은증식증
10
파리바게뜨 부울경지회, '행복한단팥빵 나눔행사' 개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부산광역시 동구 중앙대로288 성지빌딩 5층  |  대표전화 : 051-466-7777  |  팩스 : 051)466-5533
등록번호 : 부산광역시 아00191  |   등록일 : 2014.04.24  |   발행인 : 김명수  |  편집인 : 김명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수
Copyright 201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mstv000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