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TV부울경방송
청소년기자수첩
해발 800m 산꼭대기, 동화 속 마을
황수현 청소년 기자  |  turandothe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9.27  17:20:0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경북 군위(軍威). 군사 군(軍)에 위엄 위(威)를 쓴다. 이름처럼 여행지로서의 매력이 거의 없는 고장이다. 당연히 이름난 명소도 거의 없다. 이곳에서 특별한 것을 굳이 찾자면 ‘삼국유사’ 정도다. 오죽하면 군위의 휴게소 이름도 ‘삼국유사 군위휴게소’일 정도다.

최근 군위가 사회적관계망서비스(SNS)에 자주 오르내리고 있다. 정확하게는 군위군 고로면 화북 4리, 화산마을이다. 군위와 영천의 경계에 우뚝 솟은 화산(828m) 자락에 있는 마을이다. 이 높은 곳에 어떻게 마을이 들어선 것일까. 1919년 무렵 화산마을에는 서너 가구가 고작인 자연부락이 있었다고 한다. 이후 1962년 정부의 산지개간 정책에 따라 180가구가 무상으로 임야를 받아 집단으로 이주했다. 이주해온 이들은 4개 지구로 나눠 정착했는데, 고된 노동과 산중 생활의 불편을 견디지 못한 이들이 하나둘 나가서 3개 지구는 사라졌고, 지금은 1개 지구만 남았다는 것이다.

일단 이곳에 가면 누구나 입부터 떡하니 벌어진다. 차를 타고 7.6km에 이르는 인적없는 산길을 따라 고불고불 올라가면 그 끝의 해발 800m 고지대에 거짓말처럼 ‘하늘 아래 첫 동네’ 화산마을이 있어서다. 아기자기한 화산 마을의 정취가 외부로 점차 알려지면서 최근 알음알음 외지인들이 찾아들기 시작하고 있다.

마을에 서면 모두 발아래다. 첩첩이 이어진 산 능선이 모두 발아래에 있다. 요즘처럼 일교차가 큰 날에는 오전나절 화산마을에 오르면 운해를 볼 수 있다. 발아래가 마치 솜으로 짠 양탄자처럼 구름과 안개로 뒤덮인다. 화산마을 전망의 정점에는 풍차가 세워져 있다.화산마을의 가지런한 고랭지 밭의 풍경과 띄엄띄엄 들어선 소박한 집들이 마치 동화 속 풍경 같다. 발아래로 그림 같은 풍경이 내려다보이는 마을 길을 걸으면 이국적인 그림 속으로 들어온 듯하다.화산마을 아래에는 조선 시대에 축성되다가 중단된 화산산성과 산성의 배수로인 수구문이 있다. 화산산성은 지금으로부터 300여 년 전, 숙종 때 병마절도사 윤숙이 왜적의 침입을 막기 위해 짓기 시작했다. 산성을 쌓던 중 흉년이 들면서 산성 쌓기가 중단돼 성은 미완성으로 남았다.

 

< 저작권자 © 복지TV부산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황수현 청소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장애인의 날 특집 방송, ‘함께 그리는 그림’·‘거북이 채널’
2
부산지구 내 12지역 합동... 무료급식 봉사 열어
3
직접 체험해본 온라인 수업의 수많은 단점들
4
서울 사랑의열매, ‘취약계층 건강보험료 지원’ 시작
5
부산 다누림 체험활동비 지원 및 내책으로 한학기 한권 읽기
6
뇌사와 코마의 차이
7
복지tv부울경방송, 대한민국복지문화대상 시상식 개최
8
노이즈 캔슬링 기술과 물리학
9
파리바게뜨 부울경지회, '행복한단팥빵 나눔행사' 개최
10
한국아동 학업스트레스 OECD국가 중 최고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부산광역시 동구 중앙대로288 성지빌딩 5층  |  대표전화 : 051-466-7777  |  팩스 : 051)466-5533
등록번호 : 부산광역시 아00191  |   등록일 : 2014.04.24  |   발행인 : 김명수  |  편집인 : 김명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수
Copyright 201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mstv000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