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TV부울경방송
뉴스오피니언
2013평창동계스페셜올림픽, 꿈 많은 ‘은메달 자매’최아람·최영미 자매
최지희 기자  |  openwelcom@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2.25  11:48:1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최아람 선수.
2013평창동계스페셜올림픽에서 ‘은메달 자매’로 떠오르며 관심을 모았던 최아람·최영미 자매. 최아람·최영미 자매는 크로스컨트리 5㎞ 종목과 쇼트트랙 500m 디비전4에서 나란히 은메달을 획득했으며, 최영미 학생은 쇼트트랙 333m 디비전2에서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희망스튜디오 194회에서는 2013평창동계스페셜올림픽에 앞서 최아람·최영미 자매와 어머니 김정옥 씨를 만나, 그들의 이야기를 들었다.

2013평창동계스페셜올림픽이 열리기 전 지난해 치러진 프레대회에서 최아람 학생은 3관왕, 최영미 학생은 2관왕을 차지했다. 기분이 어땠는가? 대회 참가 시 또는 훈련 시 힘든 일은 없었는가?

김정옥: 너무 기쁘고 안아주고 싶었다. 아이들이 기숙사에서 학교를 다니는데, 너무 바빠서 집에 오지 못할 때도 있다. 아이들이 훈련이 힘들다고 그랬는데도 잘 해줘서 고맙다.

최아람: 바빠서 엄마랑 통화도 못할 때가 있다. 대회에 나갔을 때 긴장감이 조금 있었는데, 하다보니까 긴장감이 없어지더라. 크로스컨트리 같은 경우 올라갈 때 힘들지만 재밌다.
 

김정옥: 훈련하는 시간 동안 연락이 안 될 때 걱정된다. 아이들이 ‘힘들다’고 하면 혹시 ‘아프지 않을까’, ‘다치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든다. 아이들이 의외로 열심히 하고 최선을 다하니까 크게 걱정하지는 않는다.

최아람: 힘들고 지치고 그랬는데 이제는 훈련하다 보니까 점점 더 재밌어진다. 자꾸 힘들고 지친다고 생각하니까 진짜 힘들더라. 재밌는 생각을 하니까 재밌더라.

운동을 시작하게 된 계기가 무엇인가? 운동을 시작했을 때 기분이 어땠는가?

김정옥: 특별한 계기라기보다, 아이들 교육이라든가 제대로 된 게 없어 희망이 없었다. 어느 날 학교에서 체육선생님이 ‘아람이가 균형 감각이 참 좋다’며 ‘운동을 시켜보면 어떠냐’고 권유했다. 일단 운동은 돈이 많이 든다는 생각이 있어서 ‘형편이 안 된다’고 했더니, 학교에서 지원이 조금 되니까 시켜보자고 했다. 그렇게 운동을 시작하게 됐다. 운동을 시작하고 보니 아이들이 운동을 좋아하더라. 아이들이 운동을 좋아한다는 사실을 나도 새삼 알았다.

최아람: 운동을 처음 할 때 너무 떨리고 힘들었는데, 나가서 뛰고 하다보니까 떠는 것도 없어지고 점점 더 재밌다.

최영미: 처음 스키 야드 탈 때 긴장했었는데, 좀 지나니까 긴장감도 없고 즐겁게 그냥 탔다.

 
   
 
 
▲ 최아람(오른쪽) 선수와 최영미(가운데) 선수.
건강관리 등은 어떻게 하고 있는가? 특별히 좋아하는 음식이 있는가?

김정옥: 일단 집에 오면 푹 쉬게, 잠을 푹 자게 해준다. 특별한 것은 없고 먹고 싶다는 것 해주고, 따뜻한 말 한 마디 더 해주는 편이다. 평소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아이들 눈높이에서 놀아주는 것이다. 아이들이 ‘괴롭히지 말라’고 말하는데, 말 그대로 괴롭힌다. 얼굴 볼 시간이 일주일에 하루~이틀 정도밖에 없기 때문에, 깨어있는 시간동안 최대한 만지고 함께 지낸다.

최영미: 닭고기, 소고기, 돼지고기 다 좋아한다.

최아람: 찌개 종류를 엄청 좋아한다. 특히 김치찌개를 좋아한다.

앞으로의 계획이나 꿈은 무엇인가?

최아람: 스키선수로서 좋은 성적을 내고 싶고, 나중에 선생님이 되고 싶다.

최영미: 어른이 되고난 뒤 제빵학원을 내고 싶고, 요리사도 하고 싶고, 엄마도 되고 싶다.

김정옥: 가족들 모두 아프지 않고 건강했으면 좋겠고, 아이들이 하고 싶은 것을 하면서 즐겁고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다.

< 저작권자 © 복지TV부산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최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심각해지는 부산의 고령화 문제 사례
2
부산인제대·복지TV 부울경방송, 2019 의과학 멘토링 캠프 개최
3
헤르페스 바이러스로 생후 8일만에 아기 숨져
4
한국그림책연구협회 ‘제5회 꿈사랑동화구연대회’ 성료
5
책임보다 권한주는 사회복지 리더가 되자
6
부산선수단, 전국기능경기대회 종합6위 달성
7
재능나눔을 통한 소외된 이웃, 1:1번家 맞춤형 집수리 사업
8
양산 하늘공원에서 기도의 소리가 울려퍼지다
9
부산 영도 혜인선박 이웃돕기 성품 기탁
10
한국자유총연맹 청학2동분회, 홀로어르신 오리불고기 Day 개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부산광역시 동구 중앙대로288 성지빌딩 5층  |  대표전화 : 051-466-7777  |  팩스 : 051)466-5533
등록번호 : 부산광역시 아00191  |   등록일 : 2014.04.24  |   발행인 : 김명수  |  편집인 : 김명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수
Copyright 201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mstv0001@hanmail.net